“건조기시트 살 필요 없어요” 2천원으로 향기시트 효과 10배의 무한리필 시트 만드는 방법

건조기에 들어가면 사라지는 섬유유연제 향기 매번 한번 쓰고 버려야 하는 건조기 시트로 감당이 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건조기 시트를 집에서 직접 만들어 써보세요. 돈도 아끼고 빨래 향기까지 업그레이드 하는 알뜰 세탁 노하우 공개합니다

수세미 시트 만들기 

다이소에 가시면 ‘스카지 브라이트 셀룰로오스 수세미’ 3개입을 2000원에 구입할 수 있습니다. 다이소까지 가기 번거로우시다면 아래 링크에 저렴한 수세미를 구입하셔도 좋습니다.

적당한 통에 수세미를 넣고 물로 한번 씻어줍니다. 수세미에 향균제가 코팅되어있기 때문에 처음에 거품이 나기 때문에  깨끗하게 헹궈주셔야 합니다.

아마 수세미라서 옷감 손상될까 봐  걱정되시는 분도 계실 텐데요.  부드러운 수세미이기 때문에 옷에 보풀을 일으킬 정도는 아니니 안심하고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잘 헹궈 준 수세미는 반으로 잘라 적당한 용기에 담아주시고 물을 가득 채워줍니다.

물의 양은 정해진 건 없지만 섬유유연제 농도를 생각해서 향을 진하게 하고 싶으시다면 물을 적게 넣으시거나 향을 약하게 하고 싶으시다면 물을 많이 넣어주시면 됩니다.

대신 물을 적게 넣을 때 섬유유연제 농도가 너무 높으면 옷에 얼룩을 만들 수 있어서 물 양을 적당하게 맞춰주셔야 합니다.

이제 세탁 시 사용했던 섬유유연제를 부어주시는데 정해진 비율이 있는 건 아니니 직접 건조기에 돌려보면서 농도를 맞춰주시는 게 좋습니다. 

수세미가  섬유유연제를 잘 머금을 수 있도록 손으로 주물러주시고 한번 꾹 짜 줍니다.  이때 섬유유연제는 너무 흥건하지 않은 정도로 적당히 짜주시면 됩니다.

섬유유연제가 스며든 수세미를 전부 세탁 건조기에 넣어줍니다. 수세미가 젖어있기 때문에  건조기 수분센서가  빨래가 젖어있는 것으로 인식해서 평소보다 시간이 더 오래 걸릴 수 있습니다. 이 시간을 다 채우기보다는 평소 건조기 돌렸던 시간이 지나면 정지하고 빨래를 꺼내 주시면 됩니다.

사용한 수세미는 말라서 쪼그라들었지만 다시 통에 담가주시면 다시 무한으로 재사용할 수 있습니다. 단, 뚜껑을 잘 닫아서 보관하셔야  몇 번이고 무한으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오늘 알려드린 내용 굉장히 쉽고 간단한데요, 세탁 건조기 사용하신다면 더 이상 향기시트 사지 마시고  꼭 수세미로 활용해보시길 바랍니다. 

함께 알아두면 좋은 정보

👉“빨래 건조기 없다면 이렇게 하세요” 건조기가 없을 때 빨래를 빨리 말릴 수 있는 방법 공개합니다

👉“건조기 그냥 쓰면 옷 망칩니다” 20년차 세탁소 사장님이 알려주는 건조기 옷 줄어들지 않는 방법

👉“건조기에서 당장 빼세요” 굉장히 위험한데 여전히 많은 분들이 넣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