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당장 빼세요” 무심코 자동차에 놓았다가 폭발이나 화재를 발생시킬 수는 물건 알려드립니다

여름철에는 차 안의 온도도 많이 올라가게 되는데요. 햇볕아래 잠깐만 주차를 해놓아도 차량 온도는 최대 70도~90도까지 올라간다고 합니다.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겠지만, 더운 날씨에 차량에 두지 말아야 하는 물건이 몇가지 있다고 하는데요. 자칫하면 폭발 및 화재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하니 알아두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생수병

날씨가 더워지면서 차 안에서 생수를 마시는 일이 종종 있는데요. 그런데 개봉한 생수를 차에 놓고 먹으면 건강에 좋지 않은데요.

한번 개봉한 생수는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장소로 세균 한 마리가 100만 마리로 증가하는 데는 대략 4시간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약은 직사광선과 습기에 매우 취약한데요.

약품별로 보관방법도 다르고 고온에 노출되면 녹거나 성분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차 안에 두고 내리면 안 됩니다.

전자제품

늘 소지하고 다니는 핸드폰이나 노트북, 보조배터리 같은 전자기기를 자동차에 두고 내리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무더운 여름철 장시간 고온에 노출될 경우 전자기기가 변형되거나 고장 날 수 있고 배터리의 폭발 위험까지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라이터

흡연자분들이라면 차 안에 한두 개씩은 있으실 텐데요. 여름철 라이터를 차 안에 놓으면 위험하다는 것도 알고 계실 겁니다.

요즘같이 더운 날씨에 자동차 안의 온도가 올라가면 라이터나, 부탄가스 등의 인화성 물질이 폭발할 수 있으니 여름철에는 주의해야 합니다.

캔 음료

차량 실내 온도가 올라가면서 차 안에 놓아둔 캔 음료가 폭발하는 사례도 있는데요.

부탄가스와 마찬가지로 폭발 위험이 있으니 캔 음료를 즐겨 드시는 분들이라면 차량에 놓아두는 것을 주의해야 합니다.

손소독제

요즘은 손소독제 사용하시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요. 직사광선으로 자동차 실내 온도가 올라가면 손소독제로 인해 폭발이나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합니다.

에탄올은 휘발성이 높아 오랫동안 고온에 장시간 방치될 경우 자동차 내부에 가연성 증기가 확산할 수 있습니다. 또한, 라이터 불꽃 등과 같은 점화에너지와 만나면 화재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