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용기 숫자 확인 하세요” – 음식 담으면 절대 안되는 숫자

더워지는 날씨에 시원한 음료 찾는 분들 많은데요. 생수병, 음료병, 일회용 컵 등 우리가 자주 사용하는 플라스틱에는 숫자가 적힌 마크가 있어요. 이 마크 속 숫자, 무엇을 의미할까요?

플라스틱 제품은 비슷해 보이지만 각기 다른 원료로 만들어져요. 이때 마크 속 숫자가 어떤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졌는데 알려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죠.

먼저 플라스틱은 원료에 따라 7개 숫자로 분류돼요.

1번은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

ET 혹은 PETE로 표기됩니다. 생수병처럼 투명한 것들은 재활용이 되지만 단단한 유색의 경우 변성 PET로 어떤 화학물이 들었는지 확인할 수 없어 재활용이 어렵죠. 일상에서 재사용할 땐 박테리아 번식이 쉬워 되도록 한 번만 사용하는 게 좋아요.

2번은 고밀도 폴리에틸렌

재활용이 되며 독성에도 안전해요. 내열 온도가 높아 전자레인지에서 사용할 수 있고 세제용기, 물통, 장난감 등 다양한 생활용품에 쓰인답니다.

3번은 폴리염화비닐

인조 가죽 신발, 가방, 우비 등에 쓰여요. 열에 약해 태웠을 때 독성가스와 환경호르몬을 다량 방출하죠. 재활용 또한 어렵답니다.

4번은 저밀도 폴리에틸렌

비닐봉지, 필름, 포장재처럼 단단하지 않고 투명한 제품에 사용돼요. 재활용이 어려워 사용을 자제하는 것이 좋아요!

5번은 폴리프로필렌

밀폐용기, 주방용품, 자동차 내장재, 컵 등에 사용됩니다. 내열 온도가 매우 높아 고온에서도 변형되지 않고 환경호르몬도 배출하지 않아요. 안전성도 우수해 보건용 마스크, 의료 장비를 만들 때 쓰이고 재활용도 가능하답니다.

6번은 폴리스티렌 

원하는 모양으로 만들기 쉽고 가벼워 요구르트병이나 계량용 컵으로 많이 사용됩니다. 열에 약해 전자레인지에 넣을 경우 발암 물질이 나오고 재활용이 되지 않아요.

7번은 여러 종류의 플라스틱을 혼합했거나 1~6번에 해당하지 않는 재질

즉석밥 용기, 휴대폰 케이스, 치약 튜브 등에 사용되는데 정확한 재질을 알 수 없어 재활용 여부를 판단하기 힘들어요.

마크 속 숫자에 따라 달라지는 재활용 가능 여부 잘 확인하셨나요?